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34)
한국의 하루하루 (99)
일본의 하루하루 (5)
이거 써봤어요! (12)
여기 가봤어요! (7)
이거 먹어봤어요! (7)
권씨아저씨의 새힘농장 (3)

ARCHIVE

LINK



  1. 2018.11.14
    소야 소야 안추워????? (8)
  2. 2018.11.06
    힘쎈 2호!! (17)
집에서 나와서 포장된 도로를 따라 한참 가다보면 오르막길이 나오고 옆쪽에 있는 산꼭대기로 가는 길이 있다.

그길을 걷고 걸어 비포장 산길을 또 걷고 걸으면 숨이 턱까지 찰 때쯤 소목장이 나온다.

원래는 외부인의 출입을 막지만 사람 좋은 주인아저씨가 울1,2,3호에겐 언제든 놀러오라고 해주셨다.

안녕 소~~~~♡♡♡♡
울2호는 이 소들을 너~~~~무 예뻐한다.
소머리가 자기 몸만한데도 겁을 안내고 쫄보인 엄마에게
괜찮아 걱정하지마 내가 있잖아 한다.
(니가 있어서 니가 다칠까봐 더 무서운데^^;;;;;;;)

주인 아저씨가 소 밥을 줄 때 자기도 옆에서 거들며 많이 먹으라고 ㅋㅋㅋ
그럼 난 옆에서 속으로 조금만 먹어 살찌면 죽어-_-;;;;;;;라고 해주고....

올라오는 길은 정말 힘들지만 첩첩 산중에 있는 목장까지 오면 참 좋다. 우리 밖으로 나와 있는 소도 보고 목장의 개도 보고 강아지들도 보고

하늘도 맑았던 화요일♡
아들과의 소목장 산책~ 참 즐겁다.

'한국의 하루하루 > 오늘의 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헉 이것은 산삼??!!  (12) 2018.11.17
꼬물꼬물 귀요미♡  (16) 2018.11.16
소야 소야 안추워?????  (8) 2018.11.14
내가 가장 즐거운 순간은..  (10) 2018.11.11
하늘에서 비가 내리는 날.  (6) 2018.11.08
무말랭이 만들기 첫 단계  (7) 2018.11.07
Trackback 0 And Comment 8
토요일, 2호와 놀이터 데이트를 했다. 실컷 놀았는데도 성에 차지 않은 에너자이저 2호는 산책을 가자고 했다.
산 꼭대기 집에서 차를 타고 시가지까지 내려왔다.
한적한 곳에 주차를 하고 우린 시가지 구경^^

그러다가 늙은 엄마보다 더 나이든 아주 오래된 정육점에서 동생을 위한 이유식용 고기를 샀다.

약 500그램. 굳이 2호가 들어주겠다고 했다^_^;;;정말 괜찮은데....굳이...

 정말 조금 걸었다. 2호 뒤로 살짝 꺽인 그곳에 정육점이 있다. 하... 그런데 조금 쉬어야 겠다며^^;;;;;;

고기봉지를 내려두고 헬로카봇 노래도 한판 하시고.... 까불까불 하다가

주섬주섬 다시 고기봉지를 챙긴다.ㅋㅋㅋ

-음마 가부리가 도와주니까 음마 기부니가 핸보케?

흐흐흐흐흐흐흐

행복하지 행복해^^;;

울2호는 내가 힘들어 보이나보다. 뭐든 도와주려고 하고 나를 행복하게 해주려고 애쓴다. 34개월 평생^^ 내곁이 세상 젤 좋은 곳이라 생각하는 아이.

행복도 일도 평생정량 보존이라는 우스개소리가 있던데 아이들이 내모든 행복을 차고 넘치게 채워준다😍🤩😍🤩😍

자기는 힘이 쎄니까 앞으로 자기가 다 도와준다며 ~~ 힘쎈 2호가 진짜 힘이 쎄져서 ㅋ 한번에 쭈욱~ 좀 걸었으면 참 좋겠다. ㅋㅋㅋ

고기사기 산책 데이트는 참으로 한참 만에 마무리가 되었다. 끄읕~~~

'한국의 하루하루 > 우리집 꽃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피드 보트 타기  (10) 2018.11.10
야!! 뛰어~  (6) 2018.11.07
힘쎈 2호!!  (17) 2018.11.06
웃고 있구나♡  (7) 2018.11.05
소아암, 백혈병 친구들을 위해  (4) 2018.11.04
드뎌 홈스테이 식구를 만남~  (8) 2018.11.04
Trackback 0 And Comment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