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35)
한국의 하루하루 (100)
일본의 하루하루 (5)
이거 써봤어요! (12)
여기 가봤어요! (7)
이거 먹어봤어요! (7)
권씨아저씨의 새힘농장 (3)

ARCHIVE

LINK



올해의 중반까지 열심히 달렸다. 애들 재우고 새벽까지 공부하느라 면역체계가 다 무너져서 두꺼운 피부에도 헤르페스가 생기고 폐렴도 오고... 그래도 꿋꿋하게 공부를 했는데 결국 원서 접수를 취소 했다.

엄마의 치매증세가 심해져서 내 일상이 무너졌다. 아이들은 아파도 성장 과정이라 미래가 긍정적인데 노인의 병은 미래가 참 암담하다.

당장 이번주가 시험인데 치매센타에 입소해야하는 엄마의 준비로 분주한 날들이다.

일본에서 동생이 와줘서 그나마 큰 도움이 되고 의지가 된다. 엄마와 2호3호만 데리고 아빠 산소에 갔다. 가는 내내 엄마에게 우리가 어디에 가는지 설명해줬다. 아는지 모르는지 ... 정확한 기억은 아니지만 아는 듯도 하고...

3호는 처음 와본 외할아버지 산소다. 묘 위를 뛰어다니고 앉아 쉬기도 하고 외삼촌이랑 엄마 따라서 잡초도 뽑기도 했다.

11월 2일... 어쩌다 온 날이 위령성월이라 기도도 했다.
휴... 살아갈수록.... 인생이 뜻대로도...계획대로도 안된다.

속은 상하고 고지된 모집 인원을 보니 좋은 기회를 날려버린 듯 속도 쓰리지만 포기한 것은 아니다. 2013년에 봤던 한국사능력시험이 올 임용고시까지 유효했다. 혹시 하는 마음에 내년대비 한국사능력시험은 3분기에 봐뒀다. 다행인건지...

11월 엄마와 씁쓸한 이별을 앞두고 하루하루 이별에 다가가는 중이다.

'한국의 하루하루 > 오늘의 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 임용고시는 패쓰ㅠㅠ  (16) 2019.11.05
일상  (7) 2019.03.28
플스 락밴드 게임  (18) 2019.02.25
선물들~  (16) 2019.02.17
아~~~~김씨들  (16) 2019.02.16
1년5개월만에 공항~♡  (14) 2019.02.15
Trackback 0 And Comment 16
  1. 후미카와 2019.11.05 23:45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2호랑 3호 많이 컷네요. 2호가 폭풍성장 했어요 ^^
    여러가지 겹친데다 몸도 아프시네요. 다른거 다 그래도 내 몸까지 아파오면 정말 힘든데. 우선 아프지 않게 하셔요~ 그래야 애들에게도 어머니께도 자신에게도 정신적으로 편해질것 같아요.
    안타까운 마음에 속으로 울지 말고요~ 계속 도전하면 주위의 모든것도 저절로 도와줄 거에요

    • 먹탱이 2019.12.17 18:08 신고 address edit/delete

      ㅠㅠ 오늘 2021시험대비 내년 강의수강 신청 했어요. 반드시 합격해야한단 마음. 내가 안되면 누가 되겠어 하는 근자감 무장하고 고고싱 해요. 인생에 삶에 순서가 있다면 일단 이길을 뚫어야 다음 길을 내다볼 듯해서 또 달립니다~~!!

  2. 오렌지훈 2019.11.06 08:33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힘내세요~

    • 먹탱이 2019.12.17 18:10 신고 address edit/delete

      감사합니다. 저의 주절거림에도 마음을 토닥여주셔서요

  3. 담덕01 2019.11.06 17:21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아~ 그동안 힘든 일이 있으셨군요.
    그래서 블로그도 조용....
    무슨 말을 해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멀리서나마 먹탱이님의 밝은 내일을 기원하겠습니다.

    • 먹탱이 2019.12.17 18:10 신고 address edit/delete

      헙...... 오.... 뭐랄까.... 댓글에 일희일비 하는 연예인이나 기타의 사람들 보며 뭐 그렇게 까지... 생각을 했는데요. 아니네요. 좋은 댓글에 미소도 지어지고 활력이 생기네요. 고맙습니다!!!!!

  4. 공수래공수거 2019.11.12 16:36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일년전 제글을 읽다가 그때 댓글 보고 들어 왔습니다.
    조금 힘든일이 있으셨군요
    이 또한 지나가는것일테니 힘내시기 바랍니다.
    앞으로 좋은 일만 생기실겁니다.

    • 먹탱이 2019.12.17 18:12 신고 address edit/delete

      고마워요. 장거리 운전 좀 못하는 스타일이였는데 대구도 가고 안동도 가고 군위도 가고 속초도 가고 등등등 잃은 건 시간이고 얻은 건 운전 실력이에요. 치매센터 때문에 대구를 아주 오랫만에 거의 20년만? 에 갔더니 별천지였어요.

  5. 아이리스. 2019.11.28 15:51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먹탱이님이 궁금해서 들어와 보았는데
    그동안 여러가지 힘든일이 있으셨네요
    이 또한 지나가리~
    멀리서 화이팅 할게요
    안본사이 3호 많이 컸네요~^^

    • 먹탱이 2019.12.17 18:16 신고 address edit/delete

      저도 간간히 아이리스님 생각 했는뎅~~~^^알콩달콩 남편님과 여전하시죵? 저희집 남편님께 아이리스님 블러그 보며 출장 가면 뭘해야하는지 ㅋ 배우라고 잔소리도 좀 하면서 지내고 있어요^^;

  6. 2019.11.30 00:26 address edit/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2019.12.17 18:19 address edit/delete

      비밀댓글입니다

  7. 여강여호 2019.12.09 16:51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그래도 여전히 꿈을 포기하지 않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8. 승호의닷컴 2019.12.10 20:41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9. Deborah 2019.12.15 13:29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정말 오랜만이에요. 잘 지냈어요?

  10. 남쪽숲 2019.12.16 17:07 신고 address edit/delete reply

    피드에 추천이 있어서 들어왔다가 글을 봤습니다.
    글을 보니 임용시험을 준비하셨네요.
    올해는 아쉽습니다.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