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34)
한국의 하루하루 (99)
일본의 하루하루 (5)
이거 써봤어요! (12)
여기 가봤어요! (7)
이거 먹어봤어요! (7)
권씨아저씨의 새힘농장 (3)

ARCHIVE

LINK



  1. 2019.02.24
    패키지 관광처럼ㅋ (15)
  2. 2019.02.16
    아~~~~김씨들 (16)
패키지처럼 유노하나와 다자이후 텐만구을 들렀다.
유노하나는 2009년경 스치듯 처음 들렀던 곳인데 큐슈에 올 때마다 간간히 찾게 된 것은 그곳에서 계란이랑 고구마등을 파시는 분들과 인연이 생겨서다.

내 할말만 하고 일본인들이 하는 말은 잘 못알아 듣던 시절. 어리바리한 내게 정직하게 값을 주시고 50엔 덜 받아갔다고 쫓아와서 돌려주시던 상인들이 그땐 참 신기방기 했다. 지금은 일본인들이 대부분 다 그런걸 알지만 그땐 감동 덩어리였다.

이번에도 아는 얼굴엔 반갑게~새로운 얼굴에도 반갑게 인사하고 계란과 사이다 고구마를 냐미냐미.
유노하나는 유황꽃이란건데... 특별히 볼것은 없는데^^;;; 그냥 우리 나라에 없는 거라 잠깐 쉬었다가 오는 정도고 추천할 장소는 아니다.^^;;

다자이후 텐만구 여긴 2호3호가 안와본 곳이라 왔다. 1호는 지겹다고 징징 댔으나 학문의 신이 있는 곳이니 ㅋ 소뿔 좀 더 만지자고 끌고 갔다. 소뿔을 만지면 공부를 잘한다나...좋은 대학을 간다나... 하는데 현재까진 0프로도 효과 없음이다.ㅋㅋㅋㅋㅋ
아예 소를 잡아 먹으란 아빠의 구박에 ㅋㅋ1호가 학을 뗐다.ㅋㅋㅋㅋㅋ

거리 풍경~~~
다자이후 텐만구도 여느 신사처럼 내 기준으론 전설의 고향급의 뭐 그런거지만 재미로 텐만구 다리를 건널 때 뒤도 돌아보지 않았고, 우메가에모찌라고 안에 팥이 든 구운 떡? 같은 것도 온전히 한개를 다 먹었다. 이걸 하나 먹어줘야 병치레를 안한다는데 팥을 싫어해서 몇년전에 쬐끔 떼먹기만 했다. 좋다는걸 좋다고 생각하는 남편이 반드시 먹으라고^^;; 팥싫어해서 하나 꾸역꾸역 먹었는데 애들 몰래 내손에 하나 더 쥐어주고 혼자 먹으란다. 아하하하... 마눌의 식성을 고려치 않는 그대. 남편ㅋㅋ
Trackback 0 And Comment 15
비행기 타러 고고씽~
역시 아빠는 잔머리 육아의 달인인가보다.
달려달려~뭐로 꼬셨는지는 모르겠는데 2호가 신나서 달린다. ㅋ 덕택에 나는 여유롭다.

후쿠오카는 가까우니까 금새 도착
고삐 풀린 망아지 같은 3호가 우다다다 달려가고 2호는 아기!!!!!!!!! 외치며 잡으러 가고 나는 부끄럽고....

몇년 전에는 오이타로 바로가는 대한항공이 있었는데 왜 없는지 날짜를 잘 못 택한건지 없어서 후쿠오카로 와서 일단 시내서 1박 한다.

10시가 넘었는데......
씻기고 정리하니 한시간은 훌쩍 지나 버린 하루다.

내가 이러려고 왔나...
내가 이러려고 왔나...
힘들다..힘들다...하다가 스르르 잠이 들었다.

'한국의 하루하루 > 오늘의 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스 락밴드 게임  (18) 2019.02.25
선물들~  (16) 2019.02.17
아~~~~김씨들  (16) 2019.02.16
1년5개월만에 공항~♡  (14) 2019.02.15
사과즙 츕츕~  (10) 2019.02.12
스타벅스 논현R점에서 동생과 수다  (16) 2019.02.10
Trackback 0 And Comment 16